동원 유소년 사커 페스티벌  8세부  구리주니어 vs 유상철 축구교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세부 결승! 어둑어둑해진 종합운동장에 라이트가 켜지고 이번 대회의 마지막 경기가 시작되려 합니다. 바로 구리주니어와 UB의 8세부 결승전이죠. 구리 주니어에는 한층 더 발전한 모습의 호성이가 최전방 공격수로 참여하고 있고 UB에는 차돌같은 건이와 빠른 찬욱이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바로 전까지 장난을 치며 웃던 우리의 슛돌이들이 적수로 만났군요. 그래서 운동장은 긴장감이 넘칩니다.

주심의 휘슬~
구리주니어의 선축으로 경기가 시작됩니다.
서로의 탐색전일까요? 쉽게 공이 골키퍼 앞까지 가지 않는군요.

중원에서 서로 막고 막는 모습이 과연 결승전답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UB에서 먼저 슈팅이 나오는군요.
아, 그러나 구리주니어의 골키퍼의 선방~ 팽팽합니다.
최찬욱 선수, 어느새 수비 위치로 돌아가 미드필드에서 구리주니어의 공을 차단합니다.
역시 최찬욱 선수는 빠르네요. 긴 다리를 갖고 있어서 그런 걸까요?

양 진영 모두 정말 수비가 잘 되고 있습니다.
구리의 공격수 맹호성 선수, UB의 공격수 박건 선수에게 쉽게 공이 가지 않는군요. 그래서 모두들 중원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다시 구리의 공격. 구리의 슈팅이 UB의 수비수를 맞고 나갑니다.
첫 코너킥이군요. 아~ 최찬욱 선수! 구리의 코너킥을 차단~ 역시 빠르고 적절한 수비였습니다.

전반전 종료~
유상철 감독이 특별지시를 내리는 모양입니다.
UB와 구리 후반전에는 골을 성공시킬까요?
기대를 갖고 다시 후반전 시작 합니다.

역시 두 팀 모두 공격에 한결 더 집중하는 모습입니다.
맹호성 선수, 중원에서 나온 공을 받아 힘찬 슛~ 아, 골입니다. 골~!
맹호성 선수, 좋아하고 있습니다. 맹호성 선수 부모님도 덩달아 좋아하시는군요.

UB도 이대로 물러설 수는 없지요.
힘을 내야 합니다. UB의 드로잉, 최찬욱 선수 넘어지며 오버헤드킥을 보이는 군요
최찬욱 선수의 긴 다리가 더욱 돋보이는군요.
박건 선수도 중간에서 차단을 잘해 줍니다.
입을 앙다문 박건 선수, 무언가 하나 해 줄 듯합니다.

자, 다시 중원에서의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지고.. UB 공을 몰고 나오는군요.
슈팅이 구리주니어의 수비수의 손을 맞고 나갑니다.
UB의 패널티킥, 7번 고승호 선수가 차는군요. 들어갈까요?
휘슬~ 아, 골을 성공시킵니다. 1대 1. 팽팽합니다!
정말 재밌는 경기군요.
아, 그리고 경기 종료 휘슬이 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 승부차기까지 가는군요.
양 진영 아이들 모두 상기된 발간 얼굴로 앉아 있습니다.
감독님들이 순서를 일러주고 승부차기가 시작됩니다.

첫골을 성공한 구리 주니어 11번 맹호성 선수가 먼저 차는군요.
슛~ 아, 아쉽군요. 공이 골대를 맞았습니다.
이제 UB의 차례입니다.
역시 동점골을 넣었던 7번 고승호 선수가 차는군요. 성공할까요?
슛~ 아 구리 주니어 골키퍼의 선방. 너무 정직하게 찼군요.
구리주니어 두 번째 키커는 9번 이인규 선수.
슛~ 아 들어갑니다. 아이들 소리를 지르며 좋아하는군요.
UB 선수에겐 부담이 되지요. 부담을 극복하고 골을 성공시켜야 할 텐데요.
10번 손민섭 선수 슛~ 아 성공합니다. 이제 동점! 흥미진진합니다.
구리주니어 18번 김현호 선수 역시 성공.
드디어 7번 박건 선수. 꼭 성공시켜야 한다는 부담 때문이었을까요?
공을 잘못 찼군요. 데굴데굴 굴러갑니다. 이제 2대 1이 됩니다.
구리 주니어 7번 선수 슛~ 성공합니다. 이제 3대 1이 되었습니다.
UB 꼭 성공해야 합니다. 그래야 다음 키커 최찬욱 선수가 찰 수 있습니다. 실패하면 그대로 끝이 납니다.
6번 홍준서 선수 슛~ 아 아쉽습니다. 구리주니어 골키퍼의 선방.
이대로 경기가 끝나는군요.

승리한 구리주니어 선수들 좋아하는군요.
그러나 맹호성 선수, 울먹이는 최찬욱 선수와 박건 선수 때문일까요? 마음껏 좋아하지 못하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경기를 보여준 우리 8세 아이들~
승자든 패자든 지금의 승부는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이렇게 최선을 다하는 모습, 진한 우정 이것이 중요하지요.

모두 모두 수고했습니다. 

[슛돌이M | 진경 / 사진=류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