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 유소년 사커 페스티벌  9세부  SKK vs 유상철 축구교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을 먹고 살짝 나른한 기분으로 돌아온 잠실 주 경기장 운동장에 정신을 번쩍 들게 할 만한 경기가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FC슛돌이 1기의 간판선수 김태훈과 조민호의 대결! 둘의 맞대결은 이번이 처음은 아닌데요. PRIVIA 현대카드대회에서 둘의 승부가 있었다고 들었지만, 아쉽게도 저는 늦게 가서 놓치는 바람에, 둘의 대결을 직접 보게 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네요. 관중들이 다른 경기보다 이 경기에 많이 모여든 이유는 제일 나이가 많은 9세부 경기라는 사실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양 팀의 주전 공격수 태훈이와 민호 때문이 아닐까요? 양측 선수들은 파이팅을 외치며 승리를 위해 운동장에서 전의를 다지고 있습니다.
휘슬을 꺼내든 심판, 잠깐 동안의 적막이 흐르고 경기가 시작됩니다.
이 경기는 명문클럽 SKK냐? 아니면 슛돌이 명감독 유상철의 UB냐? 하는 자존심이 걸린 대결입니다. 게다가 최전방 공격수는 슛돌이 1기에서 주전 공격수였던 김태훈 선수와 조민호 선수!

SKK에게 코너킥 기회가 찾아옵니다.
코너킥에서 이어진 김태훈 선수 골문 앞에서 발리슛!
아, 노골이군요.

UB가 계속 밀리고 있습니다. 공이 중앙선 근처에서 놀기는 하는데 UB쪽으로 많이 오네요, 어머나~ UB의 골키퍼는 외국인 인가 봅니다. 지난번에 참관한 PRIVIA컵 대회에서도 외국인 선수가 있었는데요. 유소년축구에서도 외국인 선수를 볼 수 있다니. 비록 아이들 축구라도 할 건 다 하는군요. 외국인 선수는 외모에서도 눈에 띄지만, 골키퍼 실력이 꽤 좋은 편입니다. SKK의 맹공을 잘 막아내고 있네요.
하지만 UB의 골키퍼가 활약한다는 소리는, UB가 밀린다는 이야기입니다.

이때 유비선수 한명이 깊은 태클이 들어옵니다.
반칙을 선언하는 주심, SKK가 프리킥을 얻어 냅니다.

김태훈 선수가 프리킥을 시도합니다. 골대 오른쪽에서 강한 슛~!
골~!! 입니다. 역시 이름값을 톡톡히 해내는군요!!

다시 SKK의 공격입니다.
SKK의 88번 문장민 선수가 측면 돌파를 시도합니다.
라인타고 들어오는 게 프로 선수 못지않군요. UB의 수비가 막아냅니다.

전반종료 휘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치진들의 움직임이 분주해집니다. 9세면 어지간한 말은 다 알아들을 수 있기 때문에, 코치진의 주문도 보다 자세해졌네요. 뭐라고 말하는지는 안 들리지만 말이에요 ^^;;;
유소년축구의 특징일까요?
대개 축구경기를 보면 경기장 중앙선 양쪽, 즉 골대 뒤에 응원단이 있습니다. 선수들은 경기가 끝나고, 경기장 앞쪽으로 양 팀 모두 들어오는데요. 이번 대회에서는 양 팀이 중앙선의 양끝에서 자리를 잡고 있네요. 텔레비전이 없어서 그런지 관중의 편의가 좋다는 생각이 듭니다. 의도했는지는 좀 의문이 들긴 하지만요. 예전에 PRIVIA컵을 봤을 때는 양쪽 학부모님들이 한쪽에 몰려 있더라고요. 그쪽에만 관중석이 있어서 그런 것 같았는데, 실제로 응원을 하려면, 바로 옆에 상대편이 있어서 상당히 당혹스러운 상황이 나옵니다. 다행히도 이번 대회는 양측의 응원단과 코치진들이 떨어져 있고 관람하기에도 좋은 위치에 있네요.
후반시작을 알리는 휘슬과 함께 공격이 시작 됩니다.

시작하자마자 김태훈 선수 슈팅,
SKK 문전 앞 혼전,
UB도 혼신의 힘을 다해 공격을 하고 있습니다!

SKK의 김동준 선수 시작하자마자 부상입니다. 보아하니 발목 부상인거 같습니다. 그래도 SKK의 파상공세는 멈추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반 들어 UB에 눈에 띄는 선수가 한명 들어왔네요.  이 경기의 유일한 홍일점 한주리 선수입니다.
움직임이 어지간한 남자선수들 못지 않습니다. 공을 차는 힘도 좋아 보입니다.
한주리 선수가 공을 잡았습니다. 김태훈 선수가 달려들어 공을 빼앗으려고 합니다.
그러나 한주리 선수가 김태훈 선수와의 몸싸움에서 이기고 공을 지키는데 성공합니다!

SKK의 송율현 선수가 골대를 맞힙니다.
후에 이어진 UB의 공격, 조민호 선수까지 연결되지만 안타깝게 헛발!
SKK 김태훈 선수 돌파를 시도하지만 도리어 부상을 당합니다. 상대 선수한테 차인 것 같습니다.


SKK 11번 조민흠 선수 부상. 연이은 공격수들의 부상입니다.
SKK의 격렬한 공세를 UB의 수비가 힘겹게 막고 있는 것 같습니다.
SKK가 프리킥을 얻어냅니다.
프리킥한 공이 SKK의 김태훈 선수 발까지 이어지지만 아쉽게도 옆 그물을 맞히고 맙니다.
UB의 6번 김영민 선수와 SKK의 10번 김태훈 선수가 미식축구 선수들처럼 부딪쳤습니다.
큰 부상이 우려되었으나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경기 재개됩니다. 둘 다 튼튼하군요!

SKK 11번 조민흠 선수 발리 슛~! 그러나 골은 들어가지 않습니다.

결국 전반에 SKK의 김태훈 선수가 넣은 골을 잘 지켜 1:0으로 경기 종료 됩니다. 민호의 골을 봤으면 하는 기대감이 있었는데, 아쉽게도 보지 못했군요. 게임을 보다가 이 경기에 민호가 뛰고 있다는 사실을 잠시 까먹었습니다. 그만큼 SKK가 우세한 공격을 했어요. 대체로 공이 최전방의 민호까지 가지를 못했습니다. SKK가 경기장 양옆을 타고 공격하는 전술이 꽤 매서웠습니다. UB는 이 공격을 나름대로 잘 막아내었고, 프리킥만 허용하지 않았다면 무 실점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수비와 골키퍼의 실력이 좋았습니다.

다만 중앙에서 밀리는 건 수비에 집중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중앙에서 밀리니까 최전방의 조민호 선수는 고립이 된 것 같습니다. 경기 내내 조민호 선수가 공을 잡은 게 세 번 됐을까요? SKK의 수비도 강했기 때문에 조민호 선수가 공을 잡아도 그리 위협적인 장면이 많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두 팀 나름대로 선전을 펼쳤지만 승부는 나버리고 말았네요. 슬프지만 승부를 받아들이고 다음 경기를 대비합시다.

[슛돌이M | 은류진 / 사진=류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