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월의 어느 겨울날 추운 날씨속 에서도 슛돌이가 되기 위한 꿈을 안고 온 아이들이 있었다.
오디션에 참가하기 위해 번호표를 받고 오디션이 시작되기만을 기다리는 아이들 잔뜩 긴장한 아이들도 있고, 재미있게 뛰노는 아이들도 있다. 오디션이 시작 되기 전 예비 슛돌이들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슛돌이 M이 물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찬희 7세 성남 분당
'원스포츠' 클럽에 다니는 남자아이. 오디션에서 잘 할 자신 있다고 수줍게 말하면서도 편집하지 말고 사진을 꼭 올려달라고 부탁한 당찬 아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준모 6세 서울 목동
도우미 누나들이 슛돌이 1기 승준이를 닮았다며 슛돌이 M에게 '16번 아이 인터뷰 해주세요!' 라고 말하기까지 하였다. 어머니께서는 준모가 승부욕이 강하다고 말씀하신다. 평소에 15, 16세 되는 형 둘과 같이 놀면서 다져진 실력을 발휘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고. '우리' 축구 클럽을 다니고 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예빈 6세 서울 발산동
아버지와 같이 온 귀여운 여자아이. 예빈이가 나가고 싶다고 해서 데리고 왔다고. 장기자랑 때 '작은 별'을 부르겠다고 한다. 인터뷰가 부끄러운지 아버지 품에서 수줍은 미소만 지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민주 7세 경기 동두천
여동생이랑 같이 온 인형같은 민주 어린이. 축구클럽은 다니지 않지만, 아버지가 자주 축구를 하면서 놀아준다고 한다. TV광고를 보고 지원했으며 장기자랑은 뭘 할지 모르겠다고... 민주의 미소가 너무 예쁘다고 말하자, 민주가 사진찍기를 좋아한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기얀 7세 서울 등촌동
슛돌이 4기를 뽑는다는 TV광고를 보고 지원했다고 한다. 어머니는 기얀이가 체육에 소질이 있는것 같다고 기대하신다. 축구 포지션은 공격수를 하고 싶다고. 장기자랑으로 워킹(?)을 준비했다고 한다. 스파이더맨을 너무 좋아해서 집에 스파이더맨과 관련된 장난감이 많다고 한다. 사진 찍는 포즈 역시 스파이더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연수 6세 서울 방배동
인터뷰 내내 연수는 웃음을 참지 못했다. 축구클럽을 다니지는 않지만, 축구를 매우 좋아하며, 공원에서 아버지, 형과 공차는 것을 즐긴다고 한다. 오디션에서 잘할 수 있다고 각오를 밝히며, 장기자랑에서는 “싹트네”라는 노래를 부를것이라고.


[슛돌이M | 장훈일 / 사진=류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